Media

여성의 건강을 위협하는 여성질환 ‘질염’ 예방법

Yday(와이데이)

view : 8

 

 

 

 

요즘 여성들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에 대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질염이란 분비물, 가려움증, 통증을 유발하는 질의 염증반응으로 실제 많은 여성이 질염을 앓고 있음에도 고민을 쉽게 이야기하지 못하고 병원에 가는 것을 두려워한다. 이를 방치하고 치료시기를 놓치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질염이 의심된다면 진단을 받아봐야 하며 평소 질염의 원인이 될 만한 생활습관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질염은 원인에 따라 크게 칸디다질염, 세균성질염, 트리코모나스질염으로 구분된다.

이 중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은 칸디다질염으로 여성의 80%가 적어도 한 번은 경험하며, 반복적으로 감염된다. 곰팡이균인 칸디다가 과다 증식되어 나타나는 것으로 면역력이 저하된 여성들에게 많이 발생한다. 증상은 덩어리진 흰 치즈 질감의 분비물과 외음부의 가려움, 쓰라림, 성교통, 배뇨통 등이 나타나며 장기간 항생제를 사용하는 경우나 임산부, 당뇨병 환자에게 자주 발생한다.

세균성질염은 질을 산성으로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한다.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한 번 없어지고 나면 다시 서식하기 어렵고 재발하기 쉽다. 증상은 외음부가 가렵거나 냉분비물이 회색을 띄며 생선비린내와 비슷한 냄새가 나는데 특히 생리전후 또는 성관계 후에 증상이 심해진다.

트리코모나스질염은 일종의 기생충인 ‘질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해 감염되는 질염이다. 성관계로 전파되기 때문에 반드시 남녀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 증상은 외음부가 부어오르거나 가려움, 거품과 악취가 나는 희거나 누런 분비물이 난다.

 

질염은 제때 치료하지 않아 증상이 심해지면 방광염, 골반염으로 발전할 수 있고 더 심해질 경우 불임이나 자궁 외 임신, 만성적인 골반통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 방문해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하며,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에 예방해야 한다.

 

 

 

 

 

 

 

질염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건강한 질 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질 내부의 산도가 약산성으로 유지되어야 하므로 알칼리성 비누나 바디워시보다는 약산성의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여성청결제도 너무 자주 사용하면 질 내 유익균까지 감소해 방어 기능이 떨어질 수 있으며 주 1회정도 사용을 권장하며, 샤워 후에 외음부의 습기를 잘 말려주고 통풍이 되는 환경을 조성해주며 충분한 휴식, 규칙적인 생활습관 등 기본적인 건강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여성에게 가장 민감하고 예민한 부위인 만큼 Y존청결과 PH밸런스만 유지해도 여성들의 질환을 예방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여성의 질은 약산성상태를 유지해야한다.

 

비누나 바디워시로 세척할 경우 질 내 산도 균형이 깨져서 유익균은 소멸되고 불필요한 균들이 번식하게 되면서 질환을 일으키게 된다.

y존을 건강하게 하려면 알칼리성인 비누나 바디워시 대신 약산성으로 된 전용 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질 내에 가장 많이 서식하는 유익균 락토바실러스는 PH밸런스를 약산성으로 유지시켜주고 세균이 증식하지 못하게 막아주기 때문에 유산균이 함유되어 있는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정제에 많이 사용되는 트리클로산, 트리클로카르반 등 이러한 화학성분이 없는지도 따져보고 제품을 고르는 것이 올바른 여성청결제의 사용법이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