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칸디다질염 자세히 알아보자

Yday(와이데이)

view : 11

칸디다질염 은 대체 무엇인지 알아보자

[ candida vaginitis ]

 

 

 

 

 

 

곰팡이균인 칸디다균에 의해 유발된 질염

질염은 질 분비물, 냄새, 작열감, 소양감, 성교통, 배뇨통 등의 증상을 특징으로 하는 질의 감염 또는 염증 상태를 말한다. 

칸디다성 질염의 가장 흔한 원인균은 칸디다 알비칸스(candida albicans)로 85~90%를 차지하고, 그 외 다른 종의 칸디다도 질염 증상을 나타낼 수 있으며 이 경우에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 

20~50%의 무증상 여성에의 질 및 외음부에서도 칸디다균이 발견이 된다. 

그리고 가임기 여성의 50~75%에서 적어도 한 번은 앓는다. 45%의 여성이 1년에 2회 이상의 재발을 겪는다고 한다.

칸디다성 질염은 일종의 곰팡이균인 `Candida albicans`이 습한 음부에 서식하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부인과 질환이다. 유사한 표현으로는 칸디다증 질염, 모닐리아증, 효모성 질염이라고도 한다.

 

 

 

 

 

 

 

칸디다성 질염, 왜 생기나

정확한 원인은 밝혀져 있진 않지만 다음과 같은 경우에 잘 생긴다고 알려져 있다.

정상 여성의 질에는 주로 젖산균이 많다.

젖산균은 탄수화물을 분해하여 젖산 또는 그 밖의 산 및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킴으로써, 질 내의 산도를 유지하여 병균이 자라지 못하게 한다. 이러한 상황이 깨질 경우 칸디다성 질염이 감염된다.

장기간 항생제를 사용할 때 잘 생기며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에게 자주 발생하는 병이다. 

항생제를 장기간 사용하면 정상 서식균인 락토바실리가 억제되어 칸디다가 쉽게 정착하며,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의 경우에는 체내 면역 기능이 감퇴되어 칸디다가 자라날 수 있는 환경이 쉽게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 당뇨병

- 항생제 사용

- 에스트로겐이 증가되는 상황: 에스트로겐 함량이 높은 경구피임약 사용, 임신, 에스트로겐 사용

- 면역력 약화 시

- 유전적 소인

 

 

 

 

 

증상

칸디다 질염의 증상은 흰 치즈 조각 형태의 질 분비물, 외음부 소양감, 작열감, 성교통, 배뇨통 등이 있으며 진찰 소견으로는 질 분비물, 외음부 및 질의 홍반, 부종이 있을 수 있다.

심하게 가려운 칸디다성 질염

질에 칸디다가 서식하고 있는 여성의 50%만이 증상이 있다. 

주증상은 냉이 많아지고 피부에 염증 반응이 생겨서 가려운 것이며, 병의 종류와 정도 또는 2차 세균 감염 등에 따라서 피부가 벗겨지거나 고름이 나오는 등 차이가 있다.

비지나 두부 또는 치즈 같은 냉

특징적 증상으로는 짙고 하얀 분비물이 나오며, 우유가 뭉친 듯 또는 두부 찌꺼기나 비지 같다는 표현을 많이 한다. 

이때의 외음부는 매우 신경이 예민하여 아프거나 때로 부종과 염증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것은 대개 가려움증이 심하여 긁어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질 분비물로 쉽게 진단

검사 방법은 냉을 면봉으로 채취하여 슬라이드에 문질러 바른 후 10%KOH라는 화합물을 떨어뜨려 현미경으로 곰팡이를 보거나 염색을 해서 검사한다. 

이외에 자궁경부암 검사나 배양검사를 통해서도 진단한다.

 

 

 

 

 

 

 

 

칸디다 질염 치료

치료제로 아졸(Azole) 제제가 있다. 아졸 제제는 국소 제제 및 경구용 제제가 있다.

- 국소 요법: 대표적인 방법으로 클로트리마졸(Clotrimazole) 500mg 질정 1회 용법이 있다.

- 경구 요법: 플루코나졸(Fluconazole) 150mg 1회 용법이 있다.

경과/합병증

항진균제를 사용하면 2~3일 내에 증상이 해소된다. 5% 정도에서 재발성 칸디다 질염이 생긴다.

예방방법

꽉 끼는 옷 착용 및 합성원단 의복 착용을 피하고 외음부를 너무 습하지 않게 유지한다. 당뇨병을 앓고 있는 여성이라면 혈당 조절을 잘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재발을 잘 하는 것이 문제

모든 질염에게 해당되지만, 치료는 먹는 약, 바르는 약, 질에 넣는 약이 있으며 하루 또는 며칠만 치료하면 대체적으로 효과는 좋으나 재발을 잘 하는 것이 문제이다. 

재발할 때는 월경 직전과 월경 중에 치료를 하는데 최소한 두 월경 주기 동안 치료해야 한다.

자료 출처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서울대학교병원

차병원 건강칼럼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