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냉분비물로 찝찝하고 냄새가 고민이라면

Yday(와이데이)

view : 3

찝찝함 유발하는 냉 대처법

 

 

 

속옷이 습해지고 찝찝해지는 기분

생리하는 듯한 느낌에 화장실로 가보지만

냉 분비물일때가 있으실텐데요

 

끈적끈적하고 불투명한 냉이 나온다고 하여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이죠

 

 

 

 

다만 공기 잘 통하도록 관리를 해주고 청결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여성건강이 도움이 되겠죠?

 

왜 다들 얼굴을 매일 씻고 화장품을 바르면 관리를 하지만

Y존은 관리하지 않는 것일까요?

 

1. 관리해야 된다는 생각을 해보지 못해서

2. 어떻게 관리해야 되는 지 몰라서

 

 

 

 

 

냉분비물은 생리주기나 배란기에 많아지기도 하고

질아나 자궁경부 등에서 떨어져 나오기도 합니다.

 

 

 

 

 

분비물이 투명하거나 냄새가 나지 않는 다면 정상적이겠지만

분비물이 양이 많아지거나 냄새가 난다더나 끈적한 덩어리짐을 느낀다면

염증의 발생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세균이 자라기 쉬운 습한 환경을 만들지 않고

하복부를 따뜻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평소에 물로 잘 씻어주고 물기를 잘 말려주는 것이 좋으며, 여성청결제로 청결관리를 해주는 것이 도움됩니다.

 

라이너를 오래 사용할 경우에도 외음주 주변이 습해질 수 있으니 속옷과 통풍에 신경써야 된다는 점 꼭 기억해주세요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