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올여름 여름휴가 시 꼭 챙겨야할 여성청결제

Yday(와이데이)

view : 22

 

날이 무더워진 여름, 땀과 분비물이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고

세균과 곰팡이가 자라기 좋은 환경이라 Y존청결이 중요해요

 

여름휴가로시원한 물놀이 등 여가 활동을 많이 하실때 특히 질염이 쉽게 유발될 수 있고,

방치할 경우 요도염, 방광염 등 각종 여성 질환으로 발전할 위험성도 높아져요

 

지금처럼 덥고 습한 여름에는 분비물과 생리 등의 Y존 냄새가 걱정되실텐데요

이제 여성청결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죠

 

 

 

 

 

 

 

 

여름철 질염 등 여성질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Y존 청결이 필수입니다!

단순히 Y존을 물로 씻어 낸다고 해결되지는 않죠

건강한 질에는 평균적으로 여섯 종류의 균이 상주하고, 그중 락토바실러스가 가장 많은데요

이 세균은 질 내부를 항상 약산성으로 유지시켜줘요

건강한 여성의 질 분비물은 pH 3.5~4.5로 약산성이예요~

 

 

 

 

 

여성은 나이에 따라 산도가 변하는데

원인은 여성호르몬, 글 리코겐, 락토바실러스 등 때문이예요

 

10대 월경 전에는 pH 7.0으로 중성 을 띠지만 사춘기가 되면서 에스트로겐 분비가 많아지고, 질벽이 두 꺼워지면서 글리코겐이 많아지게 되요

락토바실러스에 의해 분해되면서 약산성으로 변하게 되기 때문이죠

 

폐경 후에는 다시 질내 산도가 pH 6.5~7.0으로 바뀌는데 이는 락토바실러스가 줄어 질내 산도가 올라가면서 질염 증상이 나타나게 되요

 

 

 

 

 

질염이 생기면 평소보다 질 분비물 양이 많아지고, 생선 비린내 같은 냄새가 나요

외음부 주변이 간지럽거나 따가운 증상도 동반되기도 하죠

소변 볼 때 통증, 외음부 가 붓는 증상, 노랗거나 연초록색의 분비물이 나오면 질염을 의심해 봐야 하는데요

 

세균성 질염은 치료하지 않으면 임신 시 유산, 조산, 조기양막파수, 저체중아 출산 등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고, 골반염으로 진행되면 난관폐색, 골반강 내유착 등으로 난임이 되기도 해요

 

 

 

 

샤워 중 바디워시로 Y존까지 한번에 세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외음부의 생리적 산도를 무너뜨리는 위험한 행동이예요

pH 농도가 낮은 Y존에 사용한다고 해서 무조건 약산성 여성청결제를 찾는 것도 옳지 않아요

 

여성의 외음부는 건강 상태에 따라 산도가 달라지는데 

데일리로 사용할 땐 약산성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맞지만, 질염 초기 증상이나 분비물 고민이 있을 시에는 약알칼리성 제품으로 최적의 산도를 맞추는 것이 좋아요

 

 

 

 

여성청결제는 외음부의 청결한 관리를 위한 제품이죠

사용은 주 2~3회 정도면 충분해요

 

여성청결제를 매일 사용할 필요는 없어요. 일반적으로 주 2~3회 사용을 권장하지만 가려움, 냄새 등 특별한 증상이 없을 경우 사용주기를 조절해도 좋아요.

 

 

 

 

 

여성 생식기 피부는 외부 물질의 침투를 막는 진피층이 없고, 각질층이 아주 얇은 데다 습도가 높아 화학 성분이 쉽게 피부에 흡수되요.

'화학 계면활성제'는 거품이 풍성하게 나도록 하지만, 함량이 높으면 피부 장벽을 파괴해 질 내 자정 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아요.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